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진화 시험관시술 결정 “아이 갖기 위해 많이 노력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빠본색’에서는 2세 갖기에 돌입한 김원효·심진화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그동안 아이를 갖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음을 고백한다. 과배란 유도와 인공 수정 등을 시도했지만 실패했음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에 김원효 부부는 결혼 8년 만에 시험관 시술 상담을 받기로 결심한다.

김원효와 심진화는 산부인과에 도착하기 전부터 긴장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심진화는 올 초 자궁근종 수술을 할 당시 혹이 자궁 쪽에 유착되어 있다는 진단을 받았음을 밝히며 걱정하는 모습이다.

심진화는 인터뷰에서 인공수정이 실패한 뒤 크게 좌절했던 상황을 고백한다. 그녀는 “내 것이 아님에도 임신 테스트기의 빨간 두 줄만 보면 울컥한다. 그만큼 그 두 줄을 보는 것이 힘들다는 걸 안다. 직접 보게 되면 기쁠 것 같다”라며 눈물을 흘린다. 이 모습을 보던 심진화의 절친 MC 소유진도 함께 눈물을 흘리며 안타까워한다.

부부의 검진 결과, 김원효는 정상 기준치인 천오백만 마리를 훌쩍 뛰어 넘는, 1억개의 정자 수를 보유한 정자 왕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낸다. 심진화 역시 30대 초중반 여성의 난자를 건강한 상태임을 진단받아 두 사람은 시험관 시술을 하기로 결정한다.

시험관 시술에 돌입한 김원효·심진화 부부의 모습은 29일 일요일 밤 9시 30분에 채널A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