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금정원’ 연제형, 김유석 ‘생부 진실’ 알았나? ‘긴장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금정원’ 차화연이 남편 김유석의 혼외자 연제형과 맞대면한다. 매회 충격적인 가족 비밀이 폭로되며 평온 할 날 없는 차화연의 집이 또 다시 폭풍우에 휘말리게 될지 오늘(28일) 방송에 관심을 증폭시킨다.

2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황금토요일’을 만들고 있는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이 차화연(진남희 역)과 연제형(한기영 역)이 맞대면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이목을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는 신난숙(정영주 분)이 한기영(연제형 분)에게 한수미(조미령 분)-최대성(김유석 분)의 혼외자임을 폭로하려는 모습이 담겨 긴장감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한기영은 한수미가 자신의 고모라고 알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신난숙이 한기영에게 “너는 한수미에게 30년 동안 속고 있어”라며 폭탄 발언을 전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연제형이 차화연의 집을 기습 방문해 보는 이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한다. 오지은(사비나 역)-이태성(최준기 역)뿐만 아니라 차화연-김유석(최대성 역)까지 온 가족인 모여 있는 것. 연제형은 분노에 찬 눈빛으로 친부인 김유석을 바라보고 있다. 반면 김유석은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으며 연제형을 마주보고 있는 모습. 과연 김유석이 조미령과의 혼외자인 아들 연제형을 알아볼지, 그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나아가 친부의 존재를 알게 된 연제형이 김유석의 가족들 앞에서 혼외자 비밀을 폭로하는 것은 아닐지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차화연이 굳은 표정으로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앞서 차화연은 믿어왔던 비서 조미령(한수미 역)이 남편 김유석과의 불륜 관계였다는 사실을 알고 극심한 충격에 빠진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조미령과 김유석 사이 혼외자 연제형의 존재가 공개될지 오늘(28일) 전개에 관심을 수직 상승시킨다.

이에 ‘황금정원’ 제작진 측은 “앞서 이태성의 뺑소니 사건을 알게 된 차화연의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또 다시 경악스러운 비밀과 마주하게 될 예정이다”고 전하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폭풍 전개가 펼쳐질 것이니 본방사수 해달라”고 전했다.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 은동주(한지혜 분)의 인생 되찾기로 진실을 숨기는 자와 쫓는 자의 아슬아슬한 인생 게임을 그릴 예정.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사진 = 김종학프로덕션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