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2kg 감량 유재환, 연예인병 걸렸다? “거울보기가 습관 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유재환이 체중 감량에 성공한 모습을 선보였다.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체중 감량에 성공한 유재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환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외모로 등장했다. 그는 “4개월 동안 32kg 감량에 성공했다”며 “살 빠져서 행복하다”고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일부 출연진은 “연예인 병 걸린 거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으나, 유재환은 “연예인 병은 아니다”라면서도 “내가 무슨 말을 할 때 내게 집중해주는 모습이 너무 좋다”고 답했다.

이날 유재환은 만나는 사람마다 끊임없이 “내가 누구인지 알겠냐”고 질문하는가 하면, 자주 들르던 카페는 물론 톨게이트 직원, 길 가던 시민들에게도 각종 질문을 건네는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체중 감량 후 새로 생긴 습관에 대해 고백했다. 그는 “거울보기가 습관이 됐다”며 “내 모습을 자꾸 보게 된다. 살이 빠지니까 너무 좋아서 계속 보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에게 (내 모습이 어떤지) 물어보는 게 내겐 너무 큰 재미”라며 “내 인생의 페스티벌 같은 순간은 지금이고, 이런 날은 두 번 다시 오지 않을 거다. 이때를 즐기자는 마음으로 막 물어보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