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유리, ♥ 남편 안성현과 달달한 통화 “서방만 있으면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유리가 골프코치인 남편 안성현에 애교 부리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성유리가 출국을 앞둔 남편 안성현과 통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유리는 “내일 출국하는 건가. 몇 시 비행기야”라고 물으며 “아이고 가면 또 통화가 안되겠네”라고 말했다.

이어 “잘 하고와요. 우승시키고와요”라면서 “바쁘니까 내 선물은 필요 없다”고 농담을 건넸다. 성유리는 “난 서방만 있으면 되는데 면세점 구경 한 번 해보고 예쁜거 있으면 사오면 되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다 필요 없고 건강하게만 다녀와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성유리는 “내가 모래밭에 ‘유리♥성현’ 써놓고 가겠다”며 자신이 앉아 있던 모래밭에 ‘유리♥서방’을 새겼다. 그리고는 “알러뷰 뾰옹”이라며 전화를 끊었다.

사진=JTBC ‘캠핑클럽’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