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박찬숙 “한기범 덕분에 장신 선수들 두려움 극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농구 선수 박찬숙이 한기범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코너로 꾸며져 박찬숙, 한기범, 노지심, 박광덕, 임오경, 박종팔 등 스포츠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박찬숙은 “학창 시절 남자 선수들과 시합을 많이 했다. 그때 한기범과 자주 경기를 펼쳤다. 내가 제일 크다고 잘난 척하다 한기범 앞에 서면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나 한기범과의 경기 덕분에 자신감이 생기기도 했다”면서 “세계 대회 가면 여자 선수들 키가 2m를 넘는 분들이 많았다. 그런데 한기범 덕분에 장신 선수들이 두렵지 않더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기범은 “고등학교 때 처음으로 누나를 봤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출연자들은 박찬숙이 누나냐며 놀라워 했고, 박찬숙은 “어렸을 때부터 봤기 때문에 누나라는 말이 자연스럽다”고 답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