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유미X공유 ‘82년생 김지영’ 페미니즘 논란 언급 “문제 안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유미 공유
뉴스1
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보고회에는 김도영 감독과 배우 정유미, 공유가 참석했다.

‘82년생 김지영’은 동명의 베스트셀러가 원작으로, 페미니즘 소설이라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몇몇 연예인들은 ‘82년생 김지영’ 소설을 읽은 인증샷을 올렸다가 공격을 받는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유미는 “소설보다 시나리오를 통해서 먼저 접했다”면서 “이 이야기를 함께 만들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 결과물을 잘 만들어서 여러분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커서 논란이 크게 걱정은 안 됐다. 하고 싶은 이야기를 최대한 담아서 보여드리는 게 우리의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담담히 말했다.

공유 역시 “결정하는데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배우가 좋은 책을 읽고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선택하는데 크게 방해가 되는 문제는 아니었다 생각한다”며 “관점의 차이는 늘 존재한다 생각한다. 어느 것이 맞고 틀린 지는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고 소신을 전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다. 10월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