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日 유니클로 광고 논란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광고가 논란에 휩싸였다. 광고에 등장하는 “80년도 더 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냐”는 발언이 일제강점기 시대를 겨냥한 것이라는 의혹 때문.

유니클로는 지난 1일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부터 국내 TV광고로도 방영되고 있다.

15초 분량의 광고에서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

영삭 속 소녀가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라고 답한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80년도 더 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냐고 말한 부분이다. 영상 속에서 언급된 80년 전인 1939년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던 일제 강점기다.

이에 네티즌들은 해당 발언이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태도와 관련이 있다고 해석하며 비판을 제기했다. 또 할머니와 소녀가 등장해 이러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무시와 조롱과도 관련 있다는 해석까지 나오며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해당 영상의 대사는 “Oh my God, I can’t remember that far back”으로 “맙소사, 그렇게 오래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냐고?” 정도로 해석이 가능하다. 하지만 한국 광고에서는 자막에서 굳이 ‘80년도 더 된 일’이라고 직접적인 년도를 언급해 의도성이 다분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유니클로 광고 논란에 대해 “해당 광고를 상세히 봤는데 100% 의도한 것이 맞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한글 자막에만 ‘80년’이라는 자막을 특정한 것에는 다분히 의도가 있어 보인다. 자막에 제시된 80년 전은 국가 총동원령이 내려지며 강제 동원 등 만행이 자행되던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절반 줄게” 약속한 남편…복권 1등되자 사라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