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는 흥식이 이규성? “떡밥 총 정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다음 방송까지 일주일의 기다림에 더욱 불을 붙이고 있는 존재는 바로 연쇄살인마 ‘까불이’다. 매주 그에 대한 단서가 조금씩 드러나고 있어, 이를 근거로 시청자들이 여러 가지 가설을 내놓으며 추리력을 폭발시키고 있기 때문. 이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황용식(강하늘)이 수상하게 여긴 ‘캣맘’은 철물점 박흥식(이규성)으로 드러났다. 옹산의 모두가 의심스러울 만큼 쉽사리 진범을 가늠할 수 없는 예상치 못한 전개였다. 이에 현재까지 투척된 까불이 떡밥을 정리해봤다.

◆ 영심이

영심이는 초반부터 계속 언급됐지만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인물. 변소장(전배수)은 까불이를 잡겠다고 난리인 용식에게 자꾸만 영심이네에 가보란 얘기를 꺼냈다. 영심이네 누렁이가 검둥이를 낳았는데, 계장집에서 자기네 진돗개가 누렁이를 건드려 낳은 새끼니 자기네 강아지라 소유권을 주장한 것. 영심이네 재산권이 걸린 이 중대한 사항에 용식이 나서서 해결을 보라 했지만 까불이가 더 중한 용식은 이 건을 계속 뒤로 미뤄뒀고, 결국 영심은 파출소에 투서까지 보냈다. 자꾸만 언급되는 영심은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사이코패스의 3대 특징: 방화, 동물학대, 야뇨증

‘007’보다는 ‘셜록홈즈’이고픈 용식이 시시때때로 범죄관련 서적을 탐독한 결과 알아낸 사실이 있다. 방화, 동물학대 그리고 야뇨증이 사이코패스의 3대 특징이라는 것. 그리고 이는 까불이의 행적과 정확히 들어맞았다. 옹산초등학교 체육창고에 이어 ‘옹산운수’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현장에는 초록라이터와 톱밥, 신나 냄새가 까불이의 표식처럼 매번 남아있었다. 동물학대 정황도 드러났다. 이상하리만큼 동네에 길고양이가 보이지 않아 의문을 가졌던 용식, 항상 채워져 있던 고양이 사료에 농약성분이 들어가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초록라이터와 톱밥, 신나 냄새, 고양이 사료 그리고 아직 드러나지 않는 사이코패스의 세 번째 특징 야뇨증까지. 까불이를 잡을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다.

◆ 구 한빛학원, 현 옹산운수

까불이의 마지막 사건이 벌어진 ‘옥이 에스테틱’. 까불이를 잡고자 집중 조사에 나선 용식은, 여러 의문점을 발견했다. ‘옥이 에스테틱’ 옆 건물에 있는 ‘옹산운수’의 창문이 열렸다 닫힌 것. 하지만 가게는 이미 뺀 지 오래돼 누가 드나드는 흔적이 전혀 없어 귀신이 곡할 노릇이었다. ‘옹산운수’ 이전에 있던 ‘한빛학원’은 더욱 수상했다. 밖에서 안을 볼 수 없도록 창문을 모두 가려놨을 뿐더러, 원생은 없는데 간판은 몇 년씩이나 유지됐다. 게다가 원장이 도박 빚에 시달렸음에도 일 년치 월세를 한꺼번에 냈다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모든 정황이 그곳이 평범함 학원이 아니었음을 가리켜 까불이에 한발 다가설 새로운 열쇠가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저 꼴통 소 뒷걸음질 치다가 쥐 잡는 거 아니여”라는 변소장의 말처럼 용식이 연쇄살인마 까불이를 잡을 수 있을지 매회가 궁금한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팬엔터테인먼트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