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82년생 김지영’ 엔딩곡, ‘흔들흔들’ 19일 6시 발매 ‘진한 여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적관객수 300만 돌파 기록을 세운 영화 ‘82년생 김지영’ 엔딩곡이 정식 출시된다.

스튜디오 마음C 측에 따르면 올 가을 극장가 흥행 열풍을 이끌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 엔딩 OST 헨(Hen)의 ‘흔들흔들’이 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헨의 ‘흔들흔들’은 왈츠풍의 곡으로 서정적인 선율이 특징이다. 흔들리는 바람을 기타연주로 표현했으며, 지난 2018년 발매된 원곡 버전과 다르게 이번엔 스트링이 추가돼 더욱 풍부하고 웅장한 느낌을 준다.

또 ‘흔들흔들’은 공감과 위로를 전달하고 있는 ‘82년생 김지영’의 엔딩을 더욱 따뜻하고 아름답게 장식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울리고 깊은 여운을 남겼다. 영화 뿐 아니라 엔딩 OST인 ‘흔들흔들’ 역시 입소문을 타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흔들흔들’ 편곡자인 김태성 음악감독은 “오롯이 서있는 세상 모든 김지영들을 위해 그리고 그의 남편과 가족들을 위해, 듣는 사람들에게 희망과 위로가 가득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 곡의 작사, 작곡은 물론 가창까지 소화한 헨은 현재 작곡가로 활동 중인 싱어송라이터다. 그간이소라 ‘그대가 이렇게 내맘에’, 정인 ‘사랑 그 깊은 곳’, 권진아 ‘숨바꼭질’, ’위로’ 등을 만들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특유의 감성으로 큰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