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필구가 뽑은 옹산주민 인기 투표 1위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하늘 형처럼 착하고 겸손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올해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화제의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의 아들 필구 역으로 열연을 펼친 아역스타 김강훈. 6살때부터 연기를 시작해 인생의 반을 연기자로 살아온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8살 필구는 드라마 내내 이야기의 중심에 있었고, 임상춘 작가는 필구의 캐릭터를 용에 빗대어 표현했다. 김강훈은 “그 이유를 알 것 같다”면서 고개를 끄덕였다.

“설명에 보면 필구가 뜨면 옹산이 뒤집어진다고 했잖아요. 필구는 목소리도 쩌렁쩌렁한데, 누군가 엄마를 괴롭하면 지키니까 약간 수호신 같은 존재라서 용이 아닐까요?”

김강훈은 “극중 필구처럼 오락도 좋아하고 게장과 두루치기도 좋아하지만 엄마를 잘 못 지킬 것 같다”면서 “집에서 엄마에게 잘 해주고 싶은데 마음처럼 잘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옹산의 귀요미로서 실제 촬영장에서도 사랑을 듬뿍 받은 김강훈은 “실제로 옹산에 살 것 같은 분위기고, NG가 나거나 촬영이 잘 안풀려도 다들 하하호호 웃었다”면서 “동백이 엄마를 비롯해 고두심, 이정은 할머니가 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