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연수, 정주천과 이별 “제게 과분한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연수가 정주천에게 이별을 고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셰프 정주천과 박연수의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박연수는 아이들과 정주천과의 만남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딸 지아는 박연수가 괜찮다면 만남을 가지는 것도 좋다고 마음을 전하면서도 앞으로 박연수와 함께할 시간이 줄어들까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연수는 이어 자신을 기다리는 정주천에게로 향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대화가 오고 가던 중 박연수는 “아무래도 저는 혼자가 아니잖아요. 아이들이 응원한다고는 하지만 서운한가 봐요”라며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말했다.

박연수는 “고맙기도 하면서 미안해요”라며 “아직 주천 씨를 만날 준비가 안된 사람인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그런 생각을 하는 게 불편해요”라며 솔직하게 말했다. 정주천은 그런 박연수를 이해한다며 안타까워했다.

박연수는 정주천에게 마지막 선물로 향초를 건넸다. 정주천은 박연수에게 “당신 진짜 괜찮은 사람이에요”라고 말했다. 그런 정주천의 말에 박연수는 고마워했다. 정주천은 “오늘은 제가 먼저 갈게요”라며 먼저 자리를 떠났다.

박연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자격지심일지도 모르겠지만 과분한 사람이었다”고 말하며 “정말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저에게도 궁금하다”며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결국 두 사람은 좋은 친구로 남기로 했고, 박연수는 그런 정주천의 마음에 고마워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