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99억의 여자’ 오나라, 이지훈X조여정 불륜 목격 ‘최고시청률 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시청률 11.4%를 기록해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중인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 연출 김영조, 제작 빅토리콘텐츠)에서 오나라가 조여정과 이지훈의 불륜 장면을 목격하며 분당 최고시청률 12.5%를 기록했다.

25일 방송된 13, 14회에서는 조여정이 오나라를 찾아와 33억의 신탁을 부탁했다. 오나라는 조여정이 밝히지 않은 33억 신탁의 주인인지 조사하기 시작했고 유미라(윤아정 분)가 죽은 날 오피스텔의 CCTV를 확보해 모든 정황을 확인하며, 33억 신탁의 주인이 유미라의 아들 몫임을 알게 됐다.

오나라는 딸 유라(옥예린 분)의 얘기와 CCTV를 통해 조여정과 이지훈의 관계를 눈치챘지만, 이미 그전에 두 사람의 관계를 목격했음이 방송 말미에 드러나 충격을 안겨줬다.

이지훈이 조여정을 껴안은 채 호텔로 들어서는 장면을 오나라가 목격한 사실이 오나라의 회상으로 등장해 긴장감을 최대로 고조시키며 최고시청률 12.5%를 기록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오늘(2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친 있다…유명인 아냐” 이준석, 결국 사생

“사생활 문제는 앞으로 답 안하려 해암호화폐로 선거 서너번 치를 돈 벌어”‘명품 구두’ 루머에 신발 사진 공개도‘30대 제1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