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라이빗 콘도에 있었는데?” 박지윤,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지윤과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
KBS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감염자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방송인 박지윤(42)이 가족 여행을 다녀온 것을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박지윤과 네티즌의 설전은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 요구로 이어졌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비공개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라는 글과 함께 가족 및 지인과 함께 한 주말 여행 사진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이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지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나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반발했다. 또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라며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말했다.

박지윤의 반박글은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 최동석에게로 불똥이 튀었다. 시청자들이 KBS 자유게시판에 “메인뉴스 앵커가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느냐”는 지적을 쏟아내고 있는 것.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KBS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주말 동안 여행을 다녀온 게 맞느냐’는 등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의 역할을 꼬집었다.

정부는 지난 22일 향후 2주일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기간으로 설정하고 국민들에게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수개월째 지속되는 코로나19 사태 속 정부는 연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고, 온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이에 앞장서고 있는 중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나 모임 참가 자제, 외출 자제, 재택근무 확대 등이 이에 해당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