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페인 방송 출연한 손미나 “한국 코로나19 방역 우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미나
사진=유튜브 캡처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가 스페인 방송에 출연해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우수성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손미나는 스페인 시사토크쇼 ‘국민의 거울’에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 손미나는 스페인어로 한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방역과 대응법의 우수성에 대해 역설했다.
▲ 손미나
사진=유튜브 캡처
손미나는 확진자 동선 공개가 사생활 침해 요소가 아니냐는 질문에 “개인정보는 일체 유출이 안 된다. 확진자의 이름이나 정확한 나이, 어디 사는지 등은 알 수 없다”라며 “(동선 공개는)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자기도 모르게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머물렀던 사람이 있다면 얼른 가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효과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손미나와의 인터뷰 후 스페인 아나운서 수사나 그리소는 “한국은 시민정신과 철저하고 완벽한 방역의 최고 모범사례다. 이 사례는 역사에 기록될 것 같다”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손미나는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한민국이 시민정신과 방역에 있어 전세계의 최고 모범케이스라고 감탄하며 부럽다고 입을 모으는 스페인 기자들 덕에 보람있었다. 한국인임이 새삼 자랑스러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소리도 잘 안 들리고, 열악한 환경이었지만, 또 워낙 급박한 상황이라 사전 질문을 받지 못해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나라의 상황을 최대한 잘 전달하고 위로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 손미나
사진=유튜브 캡처
한편, 손미나는 KBS 24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2007년 퇴사했다. 이후 여행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24살 의붓아들, 10살 친딸 성폭행”…비통한

“5년형 절대 안돼” 국민청원 올라와…초등학생 딸을 수차례 성폭행한 의붓아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24일 청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