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대관 “아내 사망설, 근거 없는 소리 아니었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대관
사진제공=SBS플러스
가수 송대관이 출연해 아내에 대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3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의 제왕 송대관이 출연한다.

이날 송대관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부동산 관련 사건 이후 방송 최초로 아내와 관련해 ‘세상을 떠났다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연다. 송대관은 해당 루머에 대해 “근거 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다”라며 아내가 지인의 차를 빌려 사라졌던 때가 있었다고 회상한다.

당시 송대관은 한참을 기다려도 오지 않는 아내에게 “나는 당신을 한없이 사랑한다. 제발 돌아와”라고 1분에 한 번씩 문자를 보냈다고 털어놓는다.

안 좋은 예감에 메시지를 보냈다는 송대관에게 김수미는 “(당시 아내가) 문자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인다.

송대관은 급하게 돈이 필요했던 때 김수미가 선뜻 딸의 결혼 자금으로 모아뒀던 돈을 건넸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한다. 김수미는 “급할 때 뛰어가 주는 게 친구 아니냐”라며 송대관과의 진한 우정을 드러낸다.

한편,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는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