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의 팬은 웃지않았다” 뉴욕타임스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 보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욕타임스 트위터 캡처
한국의 인기 가수 김재중이 만우절인 1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뉴욕타임스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JYJ 김재중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에 걸렸다고 만우절 거짓말을 했지만 그의 팬들은 웃지 않았다고 전했다.

약 200만명의 김재중 인스타그램 팔로어들은 충격에 빠져 가수의 안위를 걱정했다고 뉴욕타임스 기사는 설명했다.

이어 김재중은 한 시간도 안 되어 만우절 장난이라고 해명했지만 팬들은 분노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한 것이었다는 김재중의 사과와 함께 한국을 비롯한 각 국 정부가 바이러스에 관한 거짓 정보를 처벌하고 있다는 사실도 소개했다.

태국 경찰은 만우절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거짓 정보를 퍼뜨리면 최대 5년의 징역형과 3000달러(약 300만원)에 이르는 벌금형에 처한다고 방콕포스트는 보도했다.

대만, 인도, 독일 정부도 코로나 관련한 만우절 장난을 처벌하겠다는 비슷한 경고를 했다.

김재중이 만우절 장난으로 처벌받을 지는 불확실하다고 뉴욕타임스는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