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모델 김채린, 란제리 입고 ‘아찔한 유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의 모습과는 다른 또 다른 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모델 김채린(24)은 2년전 까지만 해도 집과 직장 밖에 모르는 여성이었다. 점점 두꺼워지는 허리 살에 비례해 날로 커지는 무력감에 체육관을 찾았고, 비로소 그곳에서 자신이 찾고자 하는 일을 발견하게 됐다. 김채린은 피트니스를 통해 건강해지고 새로워지는 자신의 모습에 자신감을 얻었고, 급기야 모델로 팬들 앞에 서게 됐다.

최근 김채린은 남성잡지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4월호 커버모델로 낙점돼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화보촬영을 진행했다. 김채린은 건강함을 확인하기 위해 피트니스 대회에 나섰다 탄탄한 라인은 물론 화려한 용모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수많은 작가들의 플래시세례 속에 모델로 신고식을 치른 김채린은 지난해 크레이지 자이언트가 처음 시도한 ‘2019 미스 크레이지 자이언트 콘테스트’에서 2위를 차지하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김채린은 “(미스 크레이지 자이언트 콘테스트) 첫 라운드는 주변에서 적극 권유해 출전하게 됐지만 라운드를 넘기면서 욕심이 생겼다. 마지막 라운드까지 갈 줄은 몰랐다”며 “즐겁게 촬영하면서 모델로서 발전하게 된 것 같다. 필라테스 강사와 피트니스 선수는 물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모델’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