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YG 측 “리사, 전 매니저에 사기 피해 확인...변제 합의 후 퇴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블랙핑크 리사. 사진=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리사가 전 매니저에게 억대 사기를 당했다고 보도된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2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내부적으로 파악한 결과 리사가 전 매니저 A씨로부터 사기 피해를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뢰했던 전 매니저였던 만큼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라는 리사의 의사에 따라, A씨는 일부를 변제하고 나머지는 변제 계획에 합의 후 현재는 퇴사한 상태다”고 덧붙였다.

YG는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팬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아티스트와의 신뢰 관계를 악용한 A씨의 행각에 매우 당혹스러운 한편 관리·감독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리사가 블랙핑크 전 매니저 A씨에게 10억 원 대 사기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블랙핑크와 데뷔 때부터 함께 한 사람으로, 이를 악용해 리사에게 부동산을 대신 알아봐 준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아 도박 등으로 탕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랑이에 물려 여성 사육사 사망, 더 참혹한 이

스위스 취리히 동물원의 여성 사육사가 시베리아 호랑이에게 물려 숨졌다. 관람객들이 관람하는 앞에서 벌어진 참극이라 충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