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아인 “10대 때부터 연기, 아직도 현장 편하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아인. 사진=JTBC ‘방구석1열’ 방송 캡처
배우 유아인이 촬영 현장을 가면 아직도 떨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7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에는 이 시대의 청춘을 연기하는 배우 유아인이 출연해 대표작 ‘베테랑’과 ‘버닝’에 대해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아인은 “‘베테랑’과 ‘밀회’를 같이 찍었다고 하더라. 힘들지 않았냐”는 질문에 “오히려 도움이 됐다. ‘밀회’의 선재는 순수의 결정 같은 인물이다. ‘이런 인물이 있다면 세상 반대편에는 어떤 인물이 존재할까’라는 재미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밀회’ 때 감독님이 요구하셨던 게 워낙 잘 맞았다. ‘드디어 이런 현장을 만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10대 때부터 계속 연기를 하다 보니 소극적인 자세일 수밖에 없었다. 아직도 저는 현장이 막 편하지 않다. 저로서는 숙제고, 지금도 마찬가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도 카메라가 몇 대가 있고, 방송을 보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날 평가할지 모를 일이다. 그래서 제 목소리에도 떨림이 존재한다. 그런 걸 제거하는 훈련도 하지만, 벗어날 수 없는 직업병 같은 게 있다. 그래도 솔직하게 한 번 해보는 거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살점 없는 뼈 발견”…독일 교사 식인행위로

독일의 한 중학교 교사가 데이트 채팅방을 통해 만난 사람을 살해하고 식인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영국 가디언지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