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중학생에 “혼자 집에서 뭐하냐” 김민아 사과 “부끄럽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 사과

▲ 김민아. 출처:김민아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가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자들에게 심려를 끼쳤다며 사과했다.

김민아는 지난 5월 1일 공개된 ‘왓더빽 시즌2’에서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중학교 3학년 학생에게 “에너지가 엄청나게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느냐”라고 물었다. 학생이 대답하지 않고 웃기만 하자 “왜 웃기만 하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라고 다시 물었다.

김민아는 또 “집에 있어 좋은 점도 있느냐”라고 질문했고, 학생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어서 좋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김민아가 “여자 친구가 있느냐”라고 묻자 학생은 “없다. 제가 여자를 별로 안 좋아해서”라고 답을 피했다. 김민아는 이에 “그럼 남자를”이라며 “아니다. 애한테 무슨 말을”이라며 말을 줄였다.

김민아는 이와 같은 대화 내용에 대해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다”면서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민아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중간 내용을 제작진 연락으로 수정했다며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며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강조했다.

JTBC 기상캐스터로 활약했던 김민아는 장성규 전 JTBC 아나운서와 함께 유튜브 방송으로 인기를 끌었고, 방송에서 욕을 잘한다는 점을 자연스럽게 내세웠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제왕절개 산모 뱃속엔… 더 황당한 의료진 반응

제주 지역의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산모의 뱃속에서 수술 중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거즈가 발견돼 산모 측이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