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걸크러쉬 보미, 화끈한 ‘D컵 볼륨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강 섹시 걸그룹 걸크러쉬의 리더 보미가 영흥도 앞바다를 뜨겁게 만들었다. 최근 보미는 유명 남성잡지 커버를 장식하며 특유의 ‘걸크러쉬’함을 뽐냈다.

보미는 블랙 모노키니를 입고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남성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D컵의 볼륨감과 몽롱한 시선의 반전매력이 오묘한 조화를 이루며 영흥도의 여름을 팬들에게 선사했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