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音~그대 있어 견뎠어요 #아이돌 #드라마 OST #트로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속 상반기 대중음악 판매는


▲ 올 상반기 전체 실물 음반 판매량의 3분의1 정도를 가져간 방탄소년단.
빅히트 제공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음원 이용량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케이팝 아이돌 그룹들의 선전으로 실물 앨범 판매는 크게 늘었다. 가수들의 컴백이 계속 늦어지면서 드라마 삽입곡(OST)은 반사 이익을 얻었다.

14일 국내 대중음악 순위를 종합하는 가온차트에 따르면 상반기 앨범 판매량 1위는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더 소울:7’(MAP OF THE SOUL:7)이었다. 약 426만장이 팔려 ‘톱 100’ 중 29.3%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만장 많은 앨범을 판매했지만 점유율은 12.6% 포인트 감소했다.

●음원 판매 15%↓… 앨범은 42%↑

전체 앨범 판매는 41.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400위권 앨범 판매량은 지난해 상반기 1293만장에서 올해 1835만장으로 약 542만장 증가해 이미 지난해 전체 판매의 73.2%를 달성했다. 이는 100만장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올린 아이돌 그룹이 늘어난 효과다. 지난해에는 방탄소년단이 유일한 밀리언셀러였지만, 올해는 세븐틴(120만장), 백현(97만장), NCT 127(78만장) 등이 팬덤 성장에 힘입어 좋은 성적을 냈다. 이 밖에도 아이즈원, NCT드림(Dream), 트와이스, 갓세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호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 코로나19로 가수들의 신곡 발매가 미뤄지면서 OST가 가요시장에서 선전했다.
스튜디오 마음C 제공
●“가수 신곡 적어 OST가 반사이익”

드라마 OST 강세도 눈에 띄었다. JTBC ‘멜로가 체질’, ‘이태원 클라쓰’,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사랑의 불시착’ 등의 OST가 차트 상위권을 장기간 휩쓸었다. 가온지수 점유율도 전년 대비 13.1% 포인트 올랐다. 김진우 가온차트 수석연구위원은 분석 보고서에서 “OST 초강세 현상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수들의 신곡 발매가 보류 또는 연기되면서 상대적으로 수혜를 입은 것”이라고 말했다.

▲ 코로나19로 가수들의 신곡 발매가 미뤄지면서 임영웅(사진)·송가인 등의 트로트 장르가 가요시장에서 선전했다.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지난해부터 열풍을 타고 있는 트로트도 100위권 내에 다수 진입했다. ‘톱 200’ 중 9곡이 트로트였고 이 중 7곡이 ‘미스터트롯’ 관련 음원이었다. 우승자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가 83위로 가장 높았다. 영탁의 ‘찐이야’는 95위, 송가인이 부른 ‘사랑의 불시착’ OST ‘내 마음의 사진’이 134위, 영탁의 2018년 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151위였다.

음원 유통 점유율은 지코의 ‘아무노래’, 아이유의 ‘러브포엠’(Love poem), 노을의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등이 흥행한 카카오M이, 앨범 점유율은 방탄소년단 등을 유통하는 드림어스가 가장 높았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7-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