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이로운 생명” 신동진 아나운서 52세 늦깎이 아빠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동진 아나운서
신동진(52) MBC 아나운서가 지난해 재혼 후 늦깎이 아빠가 됐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 ‘신동진의 신통방통TV’를 통해 아내의 출산 전후의 모습과 아이와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신 아나운서는 “너무 늦게 낳아서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애기 얼굴 보니까 느낌이 달라진다. 잘 키워야 되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고. 생명으로 태어난 모습을 보니까 경이롭다”고 말했다.

신 아나운서는 “아빠로서 겪은 지난 며칠은 여태 제가 살아보지 않은 세상이었다”며 “평온히 잠든 아기 얼굴을 보니 아기를 위해 못할 게 없을 것 같은 기분도 들었고, 많이 늦은 출산이지만 남부럽지 않은 아빠와 가장이 되기 위해 잘 키워보려고 한다”는 소회를 전했다.

1996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신동진은 현재 ‘5시 뉴스’ 앵커를 맡고 있다. 지난해 결혼해 올해 5월 15일 첫 아들을 얻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