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권민아 자해에 AOA 소속사 “멤버 관계 세심히 살피지 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민, 설현, FNC 대표 비판 글 올려...FNC “원만한 해결 노력”

AOA 활동 당시 리더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권민아(사진))가 또다시 일부 멤버와 당시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대표를 거론하며 자해하자 FNC가 수습에 나섰다.

FNC는 9일 입장을 내고 “권민아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기원하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면서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 그간 멤버들 간의 관계를 더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점도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권민아 소속사인 우리액터스에 따르면, 권민아는 8일 자해를 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민아는 병원 이송 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민, 설현 등과 한성호 FNC 대표를 거론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신체 일부를 자해한 사진과 함께 “행복한 데 가겠다. 여기는 너무 괴롭다”고 밝혔다. 이 글에서 AOA에서 함께 활동했던 지민, 설현을 비롯해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한성호 대표를 가리켜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권민아가 최근 잇달아 FNC와 일부 AOA 멤버를 “방관자”라고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지만, FNC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FNC는 이와 관련 “입장 표명과 관련해 고민을 거듭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권민아의 건강 회복이라 생각했다”며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가리는 것은 되려 자극적인 이슈만을 양산할 뿐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FNC는 권민아가 SNS에서 제기한 불법 정산 의혹과 관련해서는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AOA를 탈퇴한 권민아는 팀 활동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지난달 폭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