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피흘리는 부상투혼’ 도유리, 블랙 스트랩 모노키니 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리랜서 모델 도유리가 절정의 섹시함을 과시했다.

도유리는 남성지 맥심이 진행하고 있는 4K 예능 시리즈 ‘미맥콘(미스맥심 콘테스트) 2020’13편에 등장해 남성팬들을 ‘심쿵’케 했다.

뽀얀 속살에 강렬한 블랙 스트랩 모노키니가 매치되며 환상적인 자태를 뽐냈다.

2라운드 투표에서 안정적인 득표로 7위에 안착한 도유리는 “TOP 5에는 들고 싶었는데 아쉬워서 이번엔 파격적인 수영복을 준비했다”라며 시청자의 기대감을 높였다. 도유리는 한눈에 봐도 아찔한 블랙 모노키니를 입고 나와 다른 참가자들을 긴장시켰다.

촬영 도중 무릎에서 피가 나는 것도 모르고 부상 투혼을 발휘한 도유리는 “이번 라운드를 통과하면 란제리 화보가 기다린다. 맥심에서 생애 첫 란제리 촬영을 하겠다”라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미스맥심 콘테스트는 남성지 맥심이 개최하는 모델 선발 대회다. 올해 대회는 역대급이라는 호평을 받을 만큼 개성 있는 참가자가 많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수백 명의 참가자 중 현재까지 남은 생존자는 단 14명이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