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현미 “北에서 복싱 시작...다이아몬드 수저였다”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현미. 사진=SBS ‘집사부일체’
최현미 여자 복싱 챔피언이 복싱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최현미는 “저는 복싱을 11세 때 북한 평양에서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현미는 “아버지가 북한에서 무역을 하셨다. 당시 외화벌이를 했고 그래서 아버지가 해외도 많이 다니셨다”며 “북한에선 금수저가 아닌 다이아몬드 수저였다”고 고백했다.
▲ 최현미. 사진=SBS ‘집사부일체’
그러면서 최현미는 탈북 이유에 대해 “그때 당시 하신 말씀은 ‘너희한테 이런 세상도 있다고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씀하셨다”며 “어릴 땐 그게 이해가 안 됐다. 더 잘 살겠다고 해서 왔는데 와서 너무 힘들었다. 못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원망도 많이 했는데 점점 나이도 먹고 한국 사회를 이해하면서 잘 산다는 것과 자유는 다른 걸 알게 됐다”며 “북에 있었으면 세계 챔피언은 꿈도 못꿨을 거다. 정말 아빠한테 감사드린다”고 털어놨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