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회사원 지은’ 탈아시아급 골반라인 미스맥심 14강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회사원 지은이 미스맥심 콘테스트 중간 2라운드 투표에서 8위로 14강에 안착했다.

범상치 않은 몸매를 소유하고 있는 지은은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출전해 인터뷰를 진행하며 외국계 ‘타이어 회사’에서 근무한다고 밝혔다.

맥심 관계자들은 처음엔 그녀의 우월한 몸매를 보고 당연히 해당 타이어 브랜드 소속 레이싱 모델인 줄 알았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과는 다르게 그녀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사무직’ 직원이라고. 이미 맥심 독자들 사이에서는 국내에 진출한 유명 외국계 타이어 브랜드 몇 가지를 놓고 그녀가 어느 회사에 다니고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뛰어난 몸매를 지닌 참가자들이 많이 참가하는 미스맥심 콘테스트지만 지은은 그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신장과 몸매를 지녔다. 대구 출신인 그녀는 인터뷰에서 털털한 성격도 여지없이 드러냈다. “키도 그렇지만, 몸매 라인이 대단히 굴곡진 편이다. 나는 뭐든 크다”며 자신의 장점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지은은 콘테스트 참가자들 중에 가장 큰 174cm 신장에 탈아시아급 골반 라인을 지녔다.

이번 2라운드 ”코스프레 미션“에 맞춰 그녀가 준비한 의상은 ‘악마 코스프레’ 의상. ”처음엔 메이드 의상을 떠올렸지만 창의적이지 않은 것 같아 악마 의상으로 준비했다. 맥심의 브랜드 콘셉트가 ‘악마’인 만큼 소품에도 많이 신경 썼다“고 말했다. 준비해 온 소품과 더불어 농염한 분위기를 연출해 낸 회사원 지은은 순위 8위를 기록하며 가뿐하게 14강에 진출했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친딸 200회 성폭행 40대 “이럴거면 왜 데려왔냐

미성년자인 두 친딸을 약 200회에 걸쳐 성폭행해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40대 아버지가 법정에서 내놓은 답변이 공분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