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여름 밤 북성로서 위로와 힐링… 21회 대구단편영화제 내일 개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시는 ‘제21회 대구단편영화제’가 19일 개막한다고 17일 밝혔다. 오는 29일까지 11일간 ‘여름 밤, 다시 만난 세계’라는 주제로 대구독립영화 전용극장인 오오극장과 북성로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상황인 점을 감안해 좌석 띄워 앉기, 공연장 소독 등 철저한 방역대책을 수립했다. 부대행사는 최소화하고, 개막식과 시상식, 폐막식은 온·오프라인을 병행한다. 관람권 구매는 인디앤아트에서 온라인으로만 가능하다. 국내 경쟁작, 애플시네마 외에도 초청영화 등이 상영되는 등 영화제 내용은 더욱 풍성하다. 930편의 출품작 중 예선을 통과한 국내경쟁작 25편(극 21편, 애니 3편, 다큐 1편), 애플시네마 9편(극 7편, 다큐 2편)을 포함해 모두 45편의 단편영화가 상영된다.

국내 부문 대상 1편과 우수상 1편, 애플시네마 부문 대상 1편과 우수상 1편, 관객이 투표하는 관객상 1편, 지역 영화 전문가들이 심사하는 애플시네마 베스트피칭 단편 제작지원작 2편 등을 선정한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영화제에서 시민들이 위로와 힐링의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8-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