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BTS ‘do it’ 英 서펜타인 갤러리와 두 번째 협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
영국 런던의 서펜타인 갤러리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유명 아티스트들의 예술작품 창작 공유 프로젝트인 ‘두 잇’(do it) 참여작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예술 협업에 참여하는 건 올해 초 서펜타인 갤러리가 세계 5개 도시에서 펼친 ‘커넥트(CONNECT), BTS’에 이어 두 번째다.

‘두 잇’은 예술가들이 작품 창작법을 담은 ‘설명서’를 관람객과 공유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하도록 하는 글로벌 예술 프로젝트다. 1993년 아트 디렉터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가 예술가 크리스티앙 볼탄스키, 베르트랑 라비에와 함께 시작했다. 이후 현대미술가 트레이시 에민, 영화감독 데이비드 린치, 행위예술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등 400여명의 예술가가 함께했다.

올해는 ‘세계일주’라는 뜻의 ‘어라운드 더 월드’(around the world)라는 부제와 함께 구글 아트 앤드 컬처(Google Arts & Culture)와의 협업을 통해 온라인으로 공유된다.

방탄소년단의 ‘두 잇’ 메시지는 ‘경계를 넘은 연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08-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