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혜린, 탈 아시아급 ‘넘치는 볼륨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범한 직장인으로 올해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하고 있는 혜린이 22강전에서 가까스로 14강에 진출에 성공했다.

혜린은 평범한 일상을 깨고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하는 도전을 감행했다. 올해 대회 참가자 전체를 통틀어 육덕 원톱을 담당하고 있는 그녀는 평소 숨겨왔던 넘치는 볼륨감을 마음껏 뽐내고 있다. 혜린은 사실상 현역 미스맥심 중에서 비교대상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압도적인 글래머라는 평이다. 주최 측인 맥심 관계자 또한 “혜린이 미스맥심이 되기만 하면 아마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맥심 모델을 통틀어도 독보적인 신체 조건일 거다”라고 밝혔다.

14강 진출 미션인 섹시 코스프레 의상으로 메이드복을 준비한 회사원 혜린. 메이드는 코스프레하면 흔히 떠오르는 무난한 콘셉트지만, 혜린은 직접 준비한 메이드 의상의 망사 부분을 즉석에서 찢기도 하며 경쟁자들보다 인상적인 화보를 남기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결국 14강행 막차를 탔다. 14강전 의상 미션은 미스맥심 콘테스트의 하이라이트인 비키니다. 탈 아시아급 신체 조건을 가진 한 회사원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맥심코리아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