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올해도 ‘빌보드 뮤직어워즈’ 생중계 한다…BTS 수상 여부 주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 참석한 방탄소년단(BTS).
AP 연합뉴스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빌보드 뮤직 어워즈’가 생중계 된다.

엠넷은 오는 15일 열리는 ‘2020 빌보드 뮤직 어워즈’의 생중계를 예고했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차트에서 해당 연도에 큰 성과를 거둔 아티스트를 가리는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로, 코로나19 사태로 한 차례 연기돼 오는 15일(현지시간 14일) 열린다.

시상식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방탄소년단(BTS)의 수상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또 빌보드 ‘HOT 1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킨 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켈리 클라크슨 진행을 맡은 이번 시상식에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앨리샤 키스, 배드 버니, 데미 로바토, 도자 캣, 포스트 말론, 시아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생중계 진행과 통역은 지난해에 이어 방송인 오상진과 안현모가 맡고, 음악 평론가 김영대가 새롭게 해설자로 합류한다고 엠넷 측은 밝혔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