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정성 무시당해”…솔비 소속사 대표, 기안84 저격 논란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솔비.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가수 솔비의 소속사 MAP크루 이정권 대표가 2개월 전 SNS 계정에 웹툰작가 기안84를 저격한 것으로 해석되는 글을 올렸던 것에 대해 해명과 사과를 전했다.

9일 이정권 대표는 “2개월 전 제 개인 SNS 글이 최근 방송과 전혀 무관하게 급속도로 확산되는 것을 보고 당황해 더 빠른 대처를 하지 못하고 늦게 입장을 내게 됐다”면서 장문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정권 대표는 자신이 미술업계에 15년간 몸담아 왔고, 5년 전부터 솔비와 함께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한 뒤 “그간 상처와 아픔을 미술로 극복하고 많은 사람에게 미술의 순기능을 알리기 위해 작가로서의 삶을 선택하여 누구보다 진정성 있게 작업에 열중하는 솔비씨를 보며 저 또한 진심으로 좋은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돕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5년을 함께하며 아주 다양한 방법들로 그의 작가로서의 행보를 무시하고 공격하는 미술계 사람들과 동료들을 봤다. 이에 그들이 말하는 예술과 예술가가 무엇인지, 미술은 전공자만이 할 수 있는 건지 깊은 고민에 빠졌고, 혼자 가슴앓이 하고 또다시 스스로 극복하고 일어서려는 솔비씨의 모습이 참 가여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던 중 4년 전 모 방송 녹화 당시 예능 캐릭터로 인해 솔비 씨의 진정성이 무시를 당하는 느낌을 받았고, 음악과 미술 작업에 대해 도를 넘는 말들도 오갔다”며 “결국 녹화가 잠시 중단되어 솔비 씨는 눈물을 보였던 모습과 상황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그런 기억이 있었기에 몇 개월 전 그분의 웹툰 논란이 있을 당시 해당 그림들을 보고 그때의 일이 떠올라 제 SNS 공간에 생각과 감정을 경솔하게 적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글을 삭제해 이런 작은 논란의 불씨가 생기지 않게 해야 했는데 그 글이 이렇게 이슈가 됐고, 이로 인해 당사자와 당사자 팬분들이 받았을 상처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또한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본의 아니게 또다시 피해자가 되어버린 솔비씨와 솔비씨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제가 쓴 SNS 글은 솔비씨가 최근 방송에서 언급한 내용과 무관하다”고 강조하면서 “저는 저를 믿고 의지하는 아티스트가 상처를 이기고 잘 극복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며, 문화예술계 종사자로서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임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정권 대표가 지난 8월 SNS에 올린 글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됐다. 이정권 대표는 숫자 ‘84’가 쓰인 이미지와 함께 “2016년 12월 KBS 예능 방송 녹화 중 솔비에게 대놓고 퉁명스럽다못해 X꺼운 표정으로 ‘그림 왜 그려요? 전공생들이 싫어해요’라고 말하며 무안 줬던 사람이 최근 발표한 웹툰을 보니 그 내용이 정말 역겹고 충격이다”라는 글을 적었다.
▲ 솔비, 기안84.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또 “이로 인해 솔비가 미술 작업을 하는 것 자체가 무슨 큰 잘못인 것처럼 몰아갔던 아주 나쁜 기억이 있고 솔비가 무척이나 당혹스러워했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며 “두 얼굴의 겉과 속이 다른 사람한테 내 아티스트가 무시 받았던 기억에 화가 나고, 주위 동료와 타인에 대해 배려가 없는 사람을 계속해서 방송에서 우연히라도 보게 될까 걱정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짝하는 가십처럼 이슈가 사라지고 또 아무런 일 없었던 것처럼 그 사람을 방송에서 접하게 되는 것이 정말 싫다”며 “당신의 자유지만. 그때 나도 당신한테 묻고 싶었던 걸 이제서야 물어볼까 해. ‘그렇게 그림 잘 그리는 당신은 그림만 그리지 왜 자꾸 방송에 나오나요?’”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근데 84년생이어서 84여, 몸무게가84여, 아이큐가84여?”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이는 일침의 대상이 기안84임을 유추할 수 있게 했다.

해당 글은 솔비가 지난 7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면전에 대고 ‘그림 왜 그려요? 전공자들이 싫어해요’라고 하는 말을 들은 적도 있었다”라고 밝힌 것과 더불어 더욱 큰 논란으로 번졌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