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입원 후 퇴원” 안성기, 뇌질환·어눌한 말투엔 “사실무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신이 감동받는 작품이라면 역할 비중에 상관 없이 출연을 결정한다는 배우 안성기. 그는 “‘국민배우’라는 호칭이 예전엔 부담스러웠지만 이제는 고마운 채찍 같다”며 “나이가 들수록 말 한마디에도 책임이 실리는 걸 느낀다”고 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과로로 입원 후 최근 퇴원”

배우 안성기(68)가 최근 과로로 입원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뇌질환·어눌한 말투 증상이 있다는 보도에는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안성기는 22일 자신이 출연한 영화 측을 통해 과로로 최근 입원 후 퇴원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안성기의 건강 이상설은 지난 20일부터 제기됐다. 안성기는 오는 22일 자신이 주연을 맡은 영화 ‘종이꽃’ 개봉을 앞두고 홍보 일정에 참여하지 않아 궁금증을 키웠다.

이후 안성기가 급작스러운 와병으로 열흘 넘게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됐다.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당일 ‘종이꽃’ 홍보사 관계자는 “안성기 선생님이 건강이 안 좋으셔서 입원하셨고, 이에 인터뷰 스케줄 등의 진행이 어려우시다는 전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다음날인 21일 안성기가 퇴원한 상태라는 소식도 전해졌다. ‘종이꽃’ 관계자는 “제작사로부터 안성기 선생님이 이미 퇴원하신 상태라고 전달받았다”며 “과로로 입원하셨다가 퇴원하신 상태이며 현재 집에서 쉬고 계신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퇴원 소식이 전해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일각에서는 안성기의 건강 상태에 대해 ‘말투가 어눌한 뇌질환 증상’이라는 설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안성기 측은 “뇌질환 증세는 사실이 아니다. 말투가 어눌하다는 증세 역시 사실무근이다. 황당하다”며 “병원에서 퇴원 후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집에서 쉬는 중”이라고 부인했다.

한편 ‘종이꽃’은 오는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안성기는 같은 날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에도 불참할 예정이다. 그는 이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수촌에 콘돔 진짜 많다”…시작은 서울올림

“올림픽 선수촌에 콘돔이 진짜 많다”전 배구선수 한유미의 발언이다. 최고의 몸 상태 및 정신 상태를 위해 금욕을 실천할 것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