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금액적 합의 없었다” 아이린 ‘갑질 폭로’ 스타일리스트 입장(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레드벨벳 아이린. 뉴스1
“아이린 직접 만나 사과 받았다” 밝혀
“루머 조장은 대응 준비 중” 경고해
레드벨벳, 팬미팅 취소…후폭풍 계속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29·본명 배주현)이 ‘갑질 논란’과 관련해 사과한 가운데, 의혹을 제기했던 스타일리스트 A씨가 금액적 합의는 전혀 없었다며 무분별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23일 A씨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아이린을 C씨라 칭하며 “처음 글을 올린 이후 내가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던 건 이 상황에 대비해 매순간 합리적이고 현명한 판단을 해야 했기 때문”이라며 “가장 큰 이유는 더 큰 오해를 키우기 싫었고, 난무하는 억측과 난동에 힘을 실어주기 싫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일이 일어난 직후 저를 고용한 B회사 관계자분, 그 현장에 있었던 매니저들에 그의 잘못을 인정받고 사과를 받았기에 섣부르게 행동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과 함께 작업한 에디터, 어시스턴트가 동행해 아이린을 만나 직접 사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지금껏 아무런 액션을 취하지 않은 이유는, 처음 이 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 시점부터 내 의지의 근본적인 목표이자 목적은 그가 ‘앞으로 어느 누구에게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한 약속을 받는 것’과 그날 그 일을 당했던 나와 내 팀 2인을 ‘직접 만나 사과를 한다’ 두 가지였기 때문”이라며 “내가 목표했던 목적을 이뤘기 때문에 어제 공식 사과를 받고 모든 것을 멈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부에서 상상하고 꾸며낸 이야기 중, 금액적 합의 같은 것은 전혀 없다”라며, 사과를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의뢰된 일에 대해 직업적 소명을 다한 나와 지금까지 같은 경험을 한 동료들을 위해서 인격모독에 대한 회복과 최소한의 존엄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팬이라면 더 이상 선을 넘지 말고 멈추시길 바란다”며 “그런 글들은 저한테 아무런 상처가 되지 않으며 그에게 어떤 식으로든 좋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루머 조장에 대해서는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 슬기, 아이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지난 20일 A씨는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면서 한 연예인에게 당한 ‘갑질’을 폭로했다.

A씨는 그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으나 레드벨벳의 곡 제목인 ‘사이코’(psycho)와 레드벨벳 아이린·슬기의 곡 제목인 ‘몬스터’(monster)를 해시태그로 달았고, 네티즌 사이에선 해당 연예인이 아이린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전날 아이린은 해당 연예인이 본인이라고 인정하면서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는 아이린으로부터 과거 비슷한 일을 겪었다고 주장하는 글, 반대로 아이린을 옹호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레드벨벳은 갑질 논란 이후 팬미팅을 취소했다. 한국문화축제는 이날 공식 소셜미디어에 “오는 24일 예정되어 있던 레드벨벳 온라인 팬미팅은 아티스트 사정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레드벨벳은 글로벌 한류 홍보대사로 팬미팅을 할 예정이었지만, 아이린이 구설에 오르며 스케줄이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
▲ 레드벨벳 아이린. 뉴스1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