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블랙스완 혜미, 팬 상대로 5천만원 사기 피소…“육체적 관계 없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년 전 인스타그램 통해 만난 직장인 A씨

걸그룹 블랙스완 혜미(24) 측이 사기 피소 보도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9일 블랙스완(혜미, 영흔, 파투, 주디, 레아)의 소속사 DR뮤직 관계자는 “사기 피소 관련 보도를 접하고 혜미 본인에게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날 디스패치에 따르면 직장인 A씨는 약 5000만원 상당을 편취 당했다며 지난 10월 26일 혜미를 고소했다.

A씨와 혜미는 2018년 12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과 가수로 만나 대화를 주고 받다가 오프라인 만남으로까지 이어졌다. A씨는 혜미가 식비, 생활비, 집세 등을 이유로 돈을 빌려갔고 갚을 것을 요구하자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혜미의 성공을 바라는 마음으로 돈을 빌려줬지만 결국 연락을 끊고 잠적하자 배신감에 고소에 나선 것. 그는 두 사람이 연인 사이가 아니었으며, 육체적 관계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혜미는 지난 2015년 걸그룹 라니아로 데뷔한 아이돌 그룹 멤버로 최근 블랙스완 메인보컬로 컴백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