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서와’ 핀란드인 빌푸, 아내 류선정씨 공개…직업 보니 “아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전 첫 한국 방문했던 빌푸…한국살이 시작

▲ 핀란드 출신 빌푸와 한국인 아내 류선정씨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로 얼굴을 알린 핀란드 출신 빌푸가 미모의 한국인 아내와 결혼한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를 시작한 빌푸가 출연했다.

앞서 빌푸는 2017년 핀란드 친구들과 ‘어서와’를 통해 처음 한국을 찾았다. 당시 빌푸는 ‘먹방 요정’의 면모를 보이며, 시청자의 군침을 자극해 큰 화제가 된바 있다. 이후 그는 한국인 여성과 결혼하고 지난달 한국에 입국했다. 다시 한국을 찾은 빌푸는 “한국살이 한 달 차 핀란드에서 온 빌푸다”라고 한국어로 인사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자가격리 7일차에 접어든 빌푸는 한국인 아내 류선정씨와의 꿀같은 일상을 소개했다.

신혼 4개월차라고 밝힌 빌푸의 아내를 향해 빌푸는 “내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이다. 적어도 내게는 그렇다”고 그녀를 소개했다.

빌푸는 아내 류선정씨와 3년 전 지인 소개로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아내와 첫 데이트 이후 그런 생각이 들었다.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데이트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빌푸의 적극적인 노력 끝에 두 사람은 지난 6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빌푸 아내는 남편을 “베이비”라고 부르고, 빌푸는 아내를 “스위티”라고 부르는 등 달달한 모습이 그려지며 출연진의 부러움을 샀다.

한편 빌푸의 아내 류선정 씨는 교육전문가로, 2019년 YTN ‘청춘 세계로 가다’에도 출연한 바 있다. ‘세계 최고의 교육법’ 저자로, 현재 한국 핀란드 교육연구센터 소장으로 재직 중이다. 류선정씨의 나이는 38세로 알려졌으며, 빌푸는 32살이다. 현재까지 빌부의 직업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