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데뷔 20주년 맞은 보아 이상형으로 친구없는 남자 밝힌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베터’(BETTER) 12월 1일 선보여

▲ 코로나19 환자 진료와 치료에 힘쓰는 의료인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국민 참여 캠페인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 가수 보아.
보아가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베터’(BETTER)를 오는 12월 1일 선보인다.

이번 앨범에는 ‘클라우드’(Cloud), ‘올 댓 재즈’(All That Jazz), ‘리틀 버드’(Little Bird) 등 보아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3곡과 직접 작사한 ‘L.O.V.E’도 수록되어 있다.

‘클라우드’는 감성적인 R&B 장르의 곡으로, 있는 그대로의 모습도 괜찮다는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재즈 팝인 ‘올 댓 재즈’는 끝이 보이는 인연의 빈자리가 주는 공허함과 상실감을 표현한 가사가 쓸쓸함을 자아낸다.

‘리틀 버드’는 보아가 꿈을 이루기까지의 여정과 새로운 희망을 표현한 한 편의 영화 같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보아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선보이는 정규 10집 앨범 ‘베터’는 오는 12월1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음원 공개되며, 음반은 12월2일 발매된다.

한편 보아는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형을 밝혔다.

최연소 가요대상 수상, 한국인 최초 오리콘 차트 1위 그리고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차트 진입 등의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보아는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2002년 가요대상 무대라고 언급했다.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는 ‘온리 원’(Only One)을 꼽으며 “내가 쓴 노래 중에 처음으로 타이틀곡이 된 곡”이라고 설명했다.

보아는 이날 방송에서 “중학교 때 시험을 쳐서 전교 1등으로 들어갔다 연습생하겠다고 선언해 금방 자퇴했다”며 그 때가 부모님에게 가장 ‘미우새’였던 시기라고 떠올렸다.

보아는 또 ‘미우새’ 멤버들 가운데서는 박수홍을 가장 마음에 드는 남성으로 꼽았는데 그 이유로 “박수홍 오빠가 되게 버라이어티하게 살지 않나, 내 삶이 재미없는 편인데 내 인생에 버라이어티를 줄 것 같아서”라고 설명했다.

보아는 이상형으로는 “키 크고 잘생기면서 친구 없는 남자”라고 밝히며 “친구가 많은 김민종 같은 사람은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민종과 보아는 모두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3억 가게 7000만원에 후려쳐… 자영업자 눈물로

코로나 불황에 폐업한 점포 헐값 매입 ‘갭투자’상가 자산 증대 31%… 근로소득자 못 따라잡아경기 부천시에서 72석 규모의 PC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