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이수연, 아이돌에서 ‘비키니 여신’으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델 이수연(27)은 19살에 모델로 데뷔하자마자 큰 사랑을 받았다. 화려한 이목구비, F컵 가슴라인과 20인치 잘록한 허리 등 넘사벽의 글래머러스함, 밝고 화사한 청순한 미소가 남성팬들을 매료시켰다.

수많은 행사에 초대돼 일정을 치르느라 매일 몸이 녹초가 되곤 했다. 높은 인기를 바탕으로 걸그룹 포켓걸스의 멤버로 활동하며 중국 등 아시아까지 영역을 넓혔다. 하지만 여린 마음이 과도한 인기를 감당해내지 못했다.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섬세한 감수성을 가진 소녀가 감당하기에는 벅찼다.

이수연은 “정말 4년 가까이 대인기피증과 공황장애로 홀로 방에 숨어서 살았다. 사회와는 단절된 채 휴대폰도 없이 지내다가 이번 대회를 통해 뛰쳐나왔다. 스스로 그 긴 터널을 이겨냈다는 걸 증명하는 무대였다”며 벅찬 가슴을 진정시켰다. 긴 어둠의 터널을 뚫고 나온 이수연은 지난 1일 인천광역시 중구 베스트웨스턴 하버파크에서 열린 ‘2020 ICN 경기 피트니스 챔피언십’ 비키니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찬란한 햇살을 쬐었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재용 독방생활 대신 전한 수감자 “화장실서

‘국정농단’ 재판에서 실형을 받고 재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같은 형태의 독방을 썼다는 수감자가 구치소 생활을 자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