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놀런 감독 영화 ‘숨어 있는 부분’ 보자… CGV 17개 상영관 아이맥스 기획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인터스텔라’
멀티플렉스 CGV는 오는 3~16일 전국 17개 아이맥스(IMAX) 상영관에서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작품 3편을 모아 ‘IMAX 대작 기획전’을 연다. 이번 기획전에선 ‘용아맥’으로 불리는 용산 아이파크몰 IMAX관에서 1.43대1 화면으로 볼 수 있는 ‘인터스텔라’(2014)와 ‘다크 나이트’(2008)를 최초로 상영한다.

CGV는 용산아이파크몰을 제외한 16개 IMAX 상영관에서 ‘인터스텔라’, ‘덩케르크’(2017)를 1.9대1 화면비로 상영한다. 용아맥에서 7일부터 시작하는 기획전에선 ‘인터스텔라’, ‘덩케르크’, ‘다크 나이트’ 등 세 작품을 1.43대1 화면으로 만난다. 1.43대1 화면은 기존 1.9대1 스크린보다 세로폭이 크다. 이번 기획전에선 1.9대1 화면에서는 잘려 보이지 않던 위아래 ‘숨어 있는 부분’까지 볼 수 있다.

국내 개봉한 외화 중 세 번째로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인터스텔라’는 ‘웜홀’을 통한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황폐해진 지구에서 우주로 떠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덩케르크’는 2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 덩케르크 해안에 고립된 40만명의 영국군과 연합군을 구하기 위한 사상 최대의 탈출 작전을 그린 전쟁 영화다. 제90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편집상, 음향편집상, 음향믹싱상 등을 수상했다. ‘다크 나이트’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최초로 IMAX 카메라로 촬영한 영화로 배트맨과 절대 악 조커의 최후의 결전을 그렸다. 히어로 영화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고 평가받으며 국내 관객 수 422만명을 기록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12-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