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티스트 100’도 1위… BTS, 빌보드 통째로 삼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최초 세 차트 동시 1위 석권
“단연 올해 최고의 팝 가수” 평가


▲ 방탄소년단(BTS)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과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데 이어 1일(현지시간) ‘아티스트 100’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그룹이 이 세 차트를 동시에 석권한 것은 처음이다.

인지도를 보여주는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 방탄소년단이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에 열세 번째로, 열두 차례 1위 기록을 가진 저스틴 비버와 에드 시런을 제쳤다. 전체 가수 중에는 여섯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이번 주 새 앨범 ‘비’(BE)와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으로 각각 ‘빌보드 200’과 ‘핫 100’ 1위에 올랐다. 세 차트에서 동시에 1위를 기록한 가수는 드레이크, 테일러 스위프트, 아델 등 9명뿐이며 그룹은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빌보드는 한 주 동안 화제가 된 가수와 음악에 대해 스태프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파이브 버닝 퀘스천스’ 코너 주제로 방탄소년단을 다루기도 했다. 미아 나자레노는 “의심할 여지 없이 방탄소년단은 올해 최고의 팝 가수”라며 “올해 두 장의 성공적인 앨범을 냈고 두 개 언어로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수치가 아니어도 이들과 같은 열정을 보여줄 아티스트는 없다”고 평가했다. 가브 긴즈버그는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른 데 “‘다이너마이트’가 적당한 보상을 받게 된 것이 매우 기쁘다”며 “가까운 미래에 그래미 4대 본상 후보에도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2일 미국 그래미 뮤지엄이 공개한 ‘미니 마스터클래스’에서 음악 작업과 영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음악을 배우는 학생들에게 제이홉은 “처음부터 완벽한 결과를 얻을 수는 없다. 꾸준히 끈기 있게 버티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고, 슈가는 “오래 앉아 있는 사람이 곡을 잘 쓰고 많이 쓸 수 있다고 믿는다”고 조언을 건냈다.

RM은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항상 우리의 마음과 내면에서 만들어진다”며 “멜로디와 가사에 우리의 진정성과 마음을 쏟아내면 어떤 소리든 언제나 방탄소년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0-12-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