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만 주면 다 받나봐”…bj철구 딸 입학 소문, 학교 측 직접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BJ 철구·외질혜/외질혜 SNS 캡처
BJ철구·외질혜 딸 입학설에 학교 측
“우리 학교 아냐…아이 격려 부탁”


최근 온라인 방송에서 외모 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BJ 철구(본명 이예준·31)의 딸에 대한 초등학교 입학 소문이 떠돌자, 급기야 해당 초등학교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인천의 한 초등학교는 8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BJ ㅇㅇ씨의 딸이 초등학교에 입학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처음에 댓글 몇 개가 달렸을 때는 사실이 아닌 것이 한두 사람의 말과 글로 사실처럼 인식되어 퍼져 나갈 수도 있다는 것에 놀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댓글의 수가 갑자기 늘면서 사실에 대한 공지를 빨리하지 않으면 잘못된 정보를 믿고 실수하실 분들이 많아지겠다 싶어 학교 차원의 글을 올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학교 측은 “돈만 주면 다 받나 보다”라는 등의 댓글을 의식한 듯 “사립초등학교의 입학 자격은 특별한 것이 없다. 대한민국의 건강한 아이라면 추첨을 통해 누구나 들어올 수 있다. 일부 네티즌들의 말씀처럼 돈만 있으면 다닐 수 있는 학교, 돈 준다고 아무나 받는 사립초등학교는 대한민국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1학년도 신입생 모집 결과에 따르면 들어오고는 싶었지만 추첨에 누락되어 입학 기회를 갖지 못한 학생이 입학 예정 학생보다 몇 배 더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더구나 부모의 경제력, 아이의 능력, 영어 테스트 이런 것들은 초등학교의 입학 기준이 아닐 뿐 더러 그렇게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학교 측은 “학교는 교육기관이다. 그러기에 모든 학교는 어떤 아이가 입학하든지 간에 그 아이의 바른 성장을 위해 학교의 교육적 역량을 총동원해 돕게 될 것”이라며 “그 아이의 사회적 배경은 아이가 받게 될 교육 서비스의 영향 요인이 될 수도 없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 된다. 그 아이는 그 아이 자체로 소중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어른들의 너그러운 시선과 지원 가운데 첼로를 배우고 싶어 하는 한 아이의 꿈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격려 부탁드린다. 아이가 어느 학교를 가게 되던지 아이와 학교에 대한 비난과 부정적인 표현들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 또한 과한 억측으로 이번 일과 관련이 없는 인성초등학교의 많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더 이상 불필요한 댓글은 달지 말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BJ철구 외질혜. 사진=외질혜 인스타그램
BJ철구 아내 외질혜 입학 언급, 인천지역 맘카페 등으로 퍼져

앞서 BJ 철구는 아프리카TV 생방송 도중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을 모독하는 발언과 박미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후 인천지역 맘카페 등에는 BJ 철구의 딸이 모 초등학교에 입학한다는 글이 삽시간에 퍼졌고, 이 초등학교 이름이 공개되면서 많은 네티즌이 학교 SNS에 입학을 반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철구의 아내 외질혜(본명 전지혜·25)가 최근 아프리카TV 방송에서 딸의 초등학교 입학 면접을 언급한 게 시초가 됐다.

외질혜는 “인천에 사립초등학교 5곳이 있는데 내가 보낼 수 있는 곳이 4곳이다. 다른 곳은 너무 멀다”며 “이 학교는 수업 안에 첼로, 바이올린, 골프, 여러 개가 있다. 첼로를 가르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BJ 철구는 프로게이머로 활동하다 은퇴한 뒤 아프리카TV를 통해 꾸준히 BJ로 활동해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