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혜선 세 번째 파경설...이틀째 공식입장 없이 ‘묵묵부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혜선 세 번째 파경설. 사진=뉴스1
배우 김혜선이 세 번째 파경설에 휩싸였다.

지난 8일 한 매체에 따르면, 김혜선은 지난 9월 사업가 이모 씨와 결별했다. 지난 2016년 결혼한 두 사람은 그동안 혼인신고를 하지 않고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파경 사유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성격 차이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파경설과 관련해 김혜선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앞서 김혜선은 지난 1995년 결혼해 8년 만인 2003년 이혼했다. 이어 2004년 연상의 사업가와 두 번째 결혼했다가 3년 만에 다시 이혼했다. 당시 김혜선은 이혼하면서 양육권과 친권을 얻기 위해 17억원의 빚을 떠안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후 김혜선은 지난 2015년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이씨와 교제 중인 사실을 공개했으며, 2016년 5월 결혼했다. 두 사람은 2017년 TV조선 ‘스타쇼 원더풀 데이’에 함께 출연하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