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현숙, 결혼 6년만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현숙. 사진=뉴스1
‘막돼먹은 영애씨’ 배우 김현숙이 결혼 6년 만에 이혼을 결정했다.

9일 소속사 이엘라이즈 측은 “김현숙이 현재 이혼 조정 중인 게 맞다”며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이며 아들은 김현숙이 양육하기로 합의됐다”고 밝혔다.

앞서 김현숙은 지난 2014년 동갑내기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올해 초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해 화목한 일상을 보여 소식을 접한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한편, 김현숙은 연극배우로 데뷔해 지난 2004년 KBS2 ‘개그콘서트’에서 출산드라 캐릭터로 처음 시청자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후 tvN 시즌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의 주인공 역을 맡으며 인기를 얻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