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경영, 재혼설 부인 “그럴 상황 아냐”...전 부인 임세미에도 쏠린 관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경영. 사진=뉴스1
배우 이경영이 재혼설을 부인한 가운데, 그의 전 부인인 임세미에도 관심이 쏠렸다.

지난 10일 한 매체는 현재 이경영이 교제 중인 연인과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2년 만에 재혼설이 언급됐지만, 이경영은 이에 반박했다.

이경영 소속사 측은 “평소 친하게 지내고 있는 지인들 중 한 분으로 유달리 털털한 성격을 가지고 계신 분이어서, 상황을 모르는 주변 분들에게 친구 이상의 관계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들게 한 것 같다. (이경영은) ‘아직까지는 결혼을 생각할 상황도 여력도 아니다’라고 전해왔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현재는 누군가와 삶을 함께하는 것에 대해 책임과 배려를 할 만큼의 자신감이 없는 상태다. 힘든 이 코로나19 시기를 다 함께 이겨내고, 더 좋은 작품을 통해 지친 마음 달래드리며 그다음 좋은 소식을 여러분들께 전할 날이 있으리라 믿는다. 힘내세요’라는 말을 남겼다”라고 덧붙였다.

그의 재혼설과 반박 입장이 오가는 과정에서 이경영의 전 부인인 배우 임세미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지난 1997년 이경영은 임세미와 결혼했지만 1년 만에 이혼했다.

임세미는 KBS 슈퍼탤런트 출신으로, 이경영 보다 12살 연하였다.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두 사람은 1년 사이 별거에 이혼까지 이르며 결국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두 사람 사이에는 아들이 있으며, 임세미는 이혼 후 연예계를 은퇴했다.

한편, 이경영은 1987년 영화 ‘연산일기’로 데뷔해 영화 ‘내부자들’, ‘신세계’, ‘더 테러 라이브’, ‘백두산’, ‘블랙머니’ 등에 출연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