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집 한채 값’ 대상 받은 탤런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애리는 방송사에서 주연급 탤런트를 모집한다고 셋째 오빠가 바람을 넣어 엉겁결에 덜컥 합격.

“상금으로 당시 변두리 집 한 채 값인 200만원을 받았다” 그 일로 인생이 바뀌었다.

지난 8일 ‘아침마당’에서 “이게 내 일이다 싶으면 목숨 걸고 한다. 연기를 해 본 적 없어 정말 열심히 했다”고 전하며, 1년 전 교통사고가 나 갈비뼈 5개가 부러져 숨이 안 쉬어질 정도였지만 촬영을 했다고 회상했다.

1960년생인 정애리는 1978년 KBS 신인 탤런트 모집에 합격하며 데뷔했다. 무용을 해 연기에 ‘연’ 자도 몰랐지만 단번에 주인공을 맡았다. 연기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그런 세간의 혹평을 잠재우는 데 시간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1981년 주 무대를 MBC로 옮겨 전성기를 맞아, 원미경·이미숙과 함께 198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드라마)로 불렸다. 1984년 드라마 ‘사랑과 진실’ 열연으로 스타덤에 올랐고 1990년 또다시 김수현 작가의 ‘배반의 장미’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었다.

드라마 밖에서는 월드비전 등 여러 사회단체에서 활동하며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처녀막 볼 수 있나” 마취 여성 성추행한 대형

산부인과 근무 중 마취된 여성 주요부위 만져환자뿐 아닌 여성 간호사에도 성희롱 발언A씨 “신기하고 관찰 위해 만졌다” 진술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