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깻잎 母-최고기, 혼수 문제 갈등... 결국 터진 눈물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고기 유깻잎.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 유깻잎 엄마가 전 사위인 최고기와 과거 혼수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가 유깻잎의 부산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깻잎 엄마는 최고기가 온다는 소식을 듣고 먼저 문자를 보냈다. 문자에는 결혼 당시 최고기 아버지에게 줬던 돈과 패물 등을 모두 돌려달라는 내용이었다.

두 사람이 재회하자, 혼수를 둘러싼 문제가 언급됐다. 유깻잎의 엄마는 먼저 “내가 최서방한테 문자 보낸 거 어찌 생각하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최고기는 “잘 모르겠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 최고기 유깻잎.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캡처
하지만 유깻잎 엄마는 “난 그거 갚느라 1년 동안 고생했다”라며 “대출 받아서 1000만원 했던 거다. 결혼식 부조금으로 일부는 좀 갚고, 나머지는 고생해서 다 갚았다”라고 말했다. 또 “패물은 다 내가 해준 거 아니냐. 내가 너한테 무리한 걸 요구하냐. 무리는 아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최고기는 “무리하다고는 생각을 안하는데, 저는 어른들 얘기에 관여를 안했다. 장모님 얘기 들으면서 알게 된 것”이라며 “아버지 얘기로는 저희가 일단 집을 해왔고 그래서 5000만 원을 혼수를 해오기로 했었다더라”라고 밝혔다.

최고기의 말에 유깻잎 엄마는 “내가 그 돈 준다는 소리 안했다. 형편이 안돼서 못준다고 했지”라며 “혼수는 서로 안 주고 안 받기로 했지 않냐”라고 덧붙였다.

이후 최고기는 패물에 대해 자금이 급할 때 팔았다고 털어놨다. 유깻잎 엄마는 “장가올 때 내가 다이아를 박아서 주지 않았냐. 그거까지 팔아치우면 어쩌자는 거냐”라더니 “이건 딸이 번 것도 아니고 내가 한 거다. 무리한 요구 아니다. 인정할 건 해야지”라고 몰아붙였다. 유깻잎 엄마의 말에 최고기는 한숨을 쉬었고, “제가 (유깻잎에게) 못 해줬다고 하시지만, 저도 많이 해줬다. (유깻잎은)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갈등이 심해지자, 이를 보던 유깻잎은 엄마에게 “말 그렇게 할 거면 얘기 그만하자. 그만해라. 난 엄마가 그렇게까지 얘기할 줄 몰랐다. 왜 말을 그렇게 하냐. 왜 그런 얘기까지 오가냐”라면서 속상해 했다.

결국 유깻잎과 엄마 모두 눈물을 보이며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