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찬또배기 돌아온다…이찬원, 코로나 음성 판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일 격리해제, 활동 복귀”


▲ 가수 이찬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지 11일 만에 완치됐다.

14일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대행하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이찬원이 코로나19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찬원은 지난 3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예정된 활동을 중단했다. 이찬원과 함께 ‘뽕숭아 학당’ 등 TV 녹화에 참여했던 임영웅·영탁·장민호·김희재·정동원 등 ‘미스터트롯 톱 6’ 멤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찬원까지 이번에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트롯맨’ 전원이 모두 ‘사랑의 콜센타’ 녹화 참여 등 활동에 나설 전망이다.

TV조선 측은 “톱 6의 자가격리 해제에 따라 ‘뽕숭아 학당’과 ‘사랑의 콜센타’ 녹화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철저히 방역 조치를 하고 안전수칙을 준수하며 촬영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