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인공 얼굴 바뀐다…정우성, 음주운전 배성우 대타 ‘개천용’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빠담빠담’ 이후 8년 만의 드라마 출연

SB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측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하차한 배성우 자리에 정우성이 투입된다고 21일 밝혔다.

드라마 측은 이날 입장을 내고 “출연진 교체와 관련해 오랜 논의 끝에 정우성이 출연을 확정했으며 금주부터 촬영에 합류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촬영을 마친 16회까지는 배성우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해 방송하고, 17회부터 20회 종영 시까지는 정우성이 (배성우가 연기했던) 박삼수 캐릭터로 분해 극을 끌어간다”고 덧붙였다.

당초 박삼수 역에 배성우가 속한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의 이정재가 투입된다는 소문도 있었으나, 또 다른 소속사 동료인 정우성이 나서게 됐다. 정우성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JTBC ‘빠담빠담’ 이후 8년 만이다.

최근 결방 중인 ‘날아라 개천용’은 재정비 후 내년 1월 초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다.
▲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배우 배성우가 출연중이던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한다. SBS 제공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