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예령 ‘아내의 맛’ 합류...50대 나이 잊게 한 동안 미모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예령.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배우 김예령이 ‘아내의 맛’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29년차 배우 김예령이 새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예령은 올해 55세라고 밝혔다. 이에 출연자들은 “진짜 55세가 맞냐”며 놀라워했고, 김예령은 “여기 계신 분들도 다 관리 잘하신 것 같은데”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 김예령.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김예령은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 사위라고 밝혀 출연자들을 또 한 번 놀라게 했다. 김예령은 배우 문근영을 닮은 딸 김수현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예령은 “석민이가 미국에 나갔다가 잠깐 들어왔을 때 소개팅을 부탁했다더라”고 한 김예령은 “소개팅 부탁받은 게 딸 친구였다. 거기에 응원하려고 딸이 나갔다가 석민이가 우리 딸에게 반한 것”이라며 딸의 러브스토리도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영화 ‘백치애인’을 통해 데뷔한 김예령은 드라마 ‘대왕의 꿈’, ‘상두야 학교가자’, ‘해를 품은 달’, ‘슬플 때 사랑한다’, ‘뷰티 인사이드’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12년에는 KBS 연기대상 일일극 부문에서 여자 우수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