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열애설 부인’ 라비, 태연 집 비밀번호 누르고 들어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박3일 몰카 공개→사생활 침해 논란

▲ 라비가 진행하는 네이버 방송에 출연한 태연 라비. 네이버 나우.
그룹 소녀시대 태연, 빅스 라비가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이를 최초 보도한 기자가 두 사람이 2박 3일을 함께 보냈다며 아파트 주차장에서 몰래 찍은 데이트 영상을 추가로 공개해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열애설을 보도한 기자는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소녀시대 태연 빅스의 라비 2박3일간의 크리스마스 자택 데이트 영상 공개’란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기자는 ”지난 10월쯤 두 사람이 열애중이라는 정보를 입수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태연씨와 라비씨는 1년째 열애 중인 게 팩트다. 서로를 아끼고 의지하는 사이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두 사람이 2박3일간 자택에서 데이트를 했다고 주장하며 당시 정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라비는 25일 오전 10시쯤 태연의 자택에 도착해 직접 비밀번호를 누르고 안으로 들어갔다. 한 시간 후 라비와 태연은 같이 모습을 드러낸다. 라비는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는 태연의 어깨를 감싸며 자연스럽게 에스코트했다.

두 사람은 인근 마트에서 그릴을 구입했다. 이후 두 사람은 라비의 집 주차장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라비는 양손 가득 무거운 짐을 들고 태연과 함께 자신의 집으로 향했다.

이를 두고 팬들은 지극히 사적인 공간인 자택 앞에서 기다렸다는 점에서 사생활 침해라 분개하고 있다.

한편 앞서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라비와의 열애설과 관련해 “(두 사람은) 곡 작업을 함께하는 등 친하게 지내는 선후배 사이일 뿐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라비의 소속사 그루블린 관계자 역시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다. 곡 작업 등을 통해 친분을 쌓았으며 친구처럼 친하게 지내고 있다.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했다.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힌두교 신에게 나를 바칩니다”…45년간

종교적인 이유로 45년 동안 단 한 번도 팔을 내리지 않은 인도 남성이 화제다.5일(현지시간) 데일리스타, …